default_setNet1_2

수리온 겨울철 비행안전성 논란 해소

기사승인 2018.06.12  10:16:57

공유
default_news_ad1

- 방위사업청 체계결빙 운용능력 감항 인증
-30℃ 결빙지역에서도 전천후 운용 가능

   
▲ 인공구름 속을 비행하고 있는 수리온(사진=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개발한 수리온이 국내 군용헬기 중 최고 수준인 중정도 체계결빙 운용능력을 확보해 겨울철 비행안전성 논란이 해소됐다. 

KAI는 지난 1일 방위사업청 주관으로 열린 제41회 감항인증 심의위원회를 통해 KUH-1(수리온)의 체계결빙 운용능력에 대한 감항성을 입증받았다고 밝혔다. 
 
수리온이 입증받은 중정도 결빙은 우리 군이 운용하는 헬기 중 결빙 운용능력이 가장 뛰어난 UH-60과 동급으로 이제 우리 군은 -30℃의 결빙지역에서도 수리온을 운용할 수 있게 됐다.

체계결빙 비행시험은 겨울철 저온 다습한 지역의 혹독한 환경에서만 시험이 가능해 통상 4년~5년의 기간이 소요된다. 수리온도 시행착오를 거쳤으나 두 차례 만에 중정도 결빙운용 능력을 획득했다. 앞서 2015년 10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수행했던 1차 체계결빙 시험결과 수리온은 일부 감항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바 있다.

KAI는 작년 12월부터 4개월 동안 미국 미시건주 마켓(Marquette)에서 방위사업청, 육군·공군, 국방과학연구소 및 국방기술품질원이 참여한 가운데 2차 체계결빙 비행시험을 수행했다.
 
체계결빙 비행시험은 얼음분사장치가 장착된 헬기(HISS : Helicopter  Icing Spray System)가 앞에서 비행하며 인공결빙 조건을 만들어 수행하는 인공결빙시험과 실제 구름 속에서 수행하는 자연결빙시험으로 이루어진다.

1차 비행시험에서 문제가 되었던 엔진 공기흡입구, 전선절단기 등 방빙/제빙 계통을 보완한 뒤 2차 비행시험을 수행한 결과, 수리온은 요구도를 충족하는 시험성적을 내며 결빙 조건을 조우하더라도 안전한 운용이 가능함을 입증하는데 성공했다.

KAI 관계자는 “수리온이 그동안 논란이 되었던 체계결빙 운용능력을 확보했다”며 “앞으로 우리 군과 국민을 지키는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기관도 수리온 국산헬기의 도입을 더욱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금까지 경찰청 8대, 해양경찰청 2대, 산림청 1대, 제주소방본부 1대 등 총 12대의 수리온 파생형헬기가 도입됐다.                                         
강무성 기자

강무성 기자 museong@news4000.com

<저작권자 © 뉴스사천 모바일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7
default_bottom
#top